제42회 재팬 컵 깜짝 우승 '벨라아줄'

기수 라이언 무어가 벨라아줄과 함께 재팬 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Dami Kang

기수 라이언 무어가 벨라아줄과 함께 재팬 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Lo Chun Kit

최종수정 2022.11.30.01:25기사입력 2022.11.30.01:25

기수 라이언 무어(Ryan Moore)는 제42회 재팬 컵 대회에서 벨라아줄(Vela Azul)에 기승하여 얽히고설킨 트랙 위를 가로지르며 믿기 힘든 우승을 해냈다.

6개월 전까지만 해도 경마팬들의 주목을 받지 못했던 벨라아줄은 이번 경주에서 7-2의 배당률을 받으며 세 번째 우승 후보로 점쳐졌지만, 깜짝 우승을 차지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일본에서 가장 큰 우승 상금이 걸린 이 대회에서 벨라아줄은 초반에 눈에 띄지 않게 시작했지만, 이후 각각 6위와 7위로 기록한 경주마 그랜드글로리(Grand Glory)와 오네스토(Onesto)를 비롯해 여러 경주마가 뒤엉킨 결승 부근에서 진로에 방해받았지만, 우승을 차지했다.

무어는 그중에도 최고 속도를 유지한 주자 중 하나였고, 경주마 하츠히스토일(Heart’s Histoire)과의 충돌을 피하고자 다른 길로 돌아가기 전 약해진 경주마 티오로얄(T O Royal)의 안으로 파고들었다.

기수 라이언 무어기수 라이언 무어Alan Crowhurst

2013년에 경주마 젠틸도나(Gentildonna)에 기승해 재팬 컵 우승을 차지한 전적이 있는 무어는 "그 속에서 빠져나올 방법은 없었고, 나는 그저 벨라아줄이 새 틈을 찾기 바랬다"라고 말하며 혼란에 대해 말했고

또 "벨라아줄은 명석하게 우승했다. 이번 경주는 보통 더 정돈되어있던 지난 재팬 컵과는 다르게 꽤 지저분했다. 그 흐름은 안정적이었지만, 직선 주로에 도착하기 전까지는 속도가 나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벨라아줄은 역대 재팬 컵 우승마들 가운데 보기 드문 이력을 가지고 있는데, 지난 16번의 더트 주로 경주에서 깊은 인상을 심어주지 못했지만, 최고 수준의 우승 조교사인 쿠니히코 와타나베(Kunihiko Watanabe) 만나 잔디 주로 경주에 도전하며 훨씬 향상된 주력을 뽐냈다.

"그레이드 1 경주에서 우승하는 것은 조교사에게는 꿈같은 일이다. 특히 재팬 컵 같은 큰 대회에서 이를 이루게 되어 더욱 기쁘다" 며 와타나베는 소감을 전했다.

관련 기사